어꺠춤 임의진, 떠돌이 별이 머무는 집
     
 

게시물 474건
   
[임의진의 시골 편지] 택시 운전사/ 경향신문
글쓴이 : master 날짜 : 2017-08-16 (수) 15:23 조회 : 930
글주소 :




택시 운전사



 마흔 중반에 아쉽게 죽은 소설가 조르주 페렉. 대표 소설 <인생사용법>. 엉뚱하고 다양한 군상들을 소개하는 장면이 있다. “총포의 위협 앞에서 수술하는 외과의사, 빅토르 위고의 편지 세통을 발견한 헌책방 주인, 한 신문에서 자신의 부고 기사를 발견한 마크 트웨인, 러시아 출신 여가수의 피아노를 조율하는 맹인, 채식주의자의 수프에 고깃가루를 넣은 학생, 아파트 월세를 높여 받을 생각중인 건물 관리인, 왼손 세 손가락을 잃고 낙담하는 실험실 조교, 6개월동안 방에서 나가지 않은 대학생, 한국에서 자신의 순찰대를 죽게 만든 미국인 탈주병, 사위가 면도할 때 더운 물을 뚝 끊어버린 장모, 삽화가 있는 기사를 시큰둥하게 들여다보는 간호사, 시골집에 머물 수 없는 게 안타까운 여성 사업가, 선량한 인류학자를 피해 달아나는 원시부족...” 이처럼 세상엔 사람들이 많고 사람마다 모두 제각각 다르다. 겉 다르듯 속도 다를 것이다. 

학교에서 쫓겨난 시절 잠깐 택시를 몰아봤다. 얼마 못하고 그만 뒀지만 이상 요상한 경험이었다. 참말 다양한 군상들을 만났다. 핸드폰이 없던 시절이라 손님과 라디오를 주로 듣거나 대화를 나눴다. 내가 좋아하던 클래식 방송을 손님들은 시끄럽다며 끄라고들 했다. 운전할 때마다 바뀌는 회사 택시에선 퀴퀴한 냄새가 진동했고, 나는 그때부터 비염으로 괴롭기 시작했다. 한번 택시를 몬 경험이 생기면 택시 기사가 남 같지가 않다. 바닥 중에서도 길바닥. 햇볕이 따가운 운전석에 앉아 오늘도 안전 운전과 친절을 나누고 계실 수많은 분들. 

개인택시가 나온 목포가 고향인 아저씨의 돼지머리 고사 상에 초대받은 일도 있었다. “새로 생긴 애인이라고 생각허고 싸쌀 얼러감시롱 댈꼬 댕기쇼잉. 몰미 나게 운전하시지 말고잉.” “그짝으로는 암끗도 몰름시롱 벨라게 뭐슬 안츠키 그라네.” 동향 친구가 만원짜리를 콧구멍에 쑤셔 넣고 막걸리를 쭉 따랐다. “막걸리가 먼노므 버꿈이 이라고 많이 난다냐. 손님이 버꿈 맹키로 붙을랑갑구마잉.” “도야지 콧구멍이 벌릉벌릉 하다잉. 배춧잎 잔(좀) 꽉꽉 채우셔들.” 

오월 광주를 그린 영화 <택시 운전사>가 화제다. 전두환 씨 말고는 죄다들 극장에 갈 태세다. 나도 극장에 앉았었는데, 마치 운전대에 앉아 ‘제3한강교’를 부르며 달리고 또 달리는 기분이 들었다. 만복을 빌며 복돼지에게 돈을 꽂았던 기억. 살기좋은 세상을 빌며. 



<경향신문>





   

게시물 474건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349 [임의진의 시골 편지] 하나님/ 경향신문 11-15
348 [임의진의 시골 편지] 치통 불통/ 경향신문 11-08
347 [임의진의 시골 편지] 폴라로이드 즉석 사진기/ 경향신문 10-30
346 [임의진의 시골 편지] 삽십육계/ 경향신문 10-25
345 [임의진의 시골 편지] 치유하는 약/ 경향신문 10-18
344 [임의진의 시골 편지] 불바다 불산/ 경향신문 10-11
343 [임의진의 시골 편지] 백조의 호수 빵집/ 경향신문 09-27
342 [임의진의 시골 편지] 재방송/ 경향신문 09-20
341 [임의진의 시골 편지] 분홍 스웨터 구름과 별/ 경향신문 09-13
340 [임의진의 시골 편지] 에코백 천가방/ 경향신문 09-06
339 [임의진의 시골 편지] 흙집에 흙 얼굴/ 경향신문 08-30
338 [임의진의 시골 편지] 오리알/ 경향신문 08-23
337 [임의진의 시골 편지] 택시 운전사/ 경향신문 08-16
336 [임의진의 시골 편지] 냉장고/ 경향신문 08-09
335 [특집/ 임의진의 그림여행] 리버풀로 가는 기차는 비틀스의 꿈을 싣고 달린다/ 광주일보 08-02
334 [임의진의 시골 편지] 벼락 치는 날/ 경향신문 08-02
333 [임의진의 시골 편지] 낚시꾼/ 경향신문 07-26
332 [임의진의 시골 편지] 런던 시계탑/ 경향신문 07-19
331 [임의진의 시골 편지] 비틀즈 팬/ 경향신문 07-12
330 [임의진의 시골 편지] 치맥 피맥/ 경향신문 07-05
329 [임의진의 시골 편지] 구유/ 경향신문 06-28
328 [임의진의 시골 편지] 아라비아의 로렌스/ 경향신문 06-12
327 [임의진의 시골 편지] 평양 순안공항/ 경향신문 06-12
326 [임의진의 시골 편지] 오월광장 회화나무/ 경향신문 06-07
325 [임의진의 시골 편지] 백진강 전설/ 경향신문 05-3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