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꺠춤 임의진, 떠돌이 별이 머무는 집
     
 

게시물 433건
   
[임의진의 시골 편지] 지옥에서 벗어날 자유/ 경향신문
글쓴이 : master 날짜 : 2016-02-17 (수) 17:07 조회 : 1,398
글주소 :


지옥에서 벗어날 자유



봄볕이 드는가 싶더니 작두샘이 얼고 뾰족한 고드름은 순한 땅에 곤두박질 박혔다. 저것도 그러니까 미사일인가 봐. 눈구름 뒤편에서 발사한 물봉 미사일. 이 고드름 미사일만큼은 햇볕이면 싹 녹아버린다. 핵구름 아니라 대지에 꽃망울 터지게 만들지. 북녘 사람들, 핵무기를 오래전 가진 듯싶은데 이쯤 되면 인정해주어야 않을까. 포기를 하게 할라치면 휴전협정이 아닌 평화협정으로 가야겠지. 우린 돈많은 형이 아니라 믿고 의지할만한 형이 되어야겠고. 압도적인 힘이란 첨단무기가 아니라 민주주의와 평화운동 뿐. 민주주의만이 어떤 독재자도 전쟁도 발붙이지 못하게 만들지.

빗나간 애국심은 본디 광기어린 파시스트들의 민낯. 고단한 국민 살림은 아랑곳없이 눈앞의 사리사욕에만 눈먼 정치권력. 입춘을 지나고서도 마음마다 살얼음이 낀 한반도는 시방 냉골이구나. 사랑을 속삭이며 아리땁던 푸른 눈망울들 어쩌다가 적개심에 불타는 혈안으로 바뀌었을까. 젊은이들 철책선에서 돌아오면 다시 평화롭게 어울려 살 수 있을까.

스무 살까지 쓸 글을 다 쓴 뒤 절필하여 방탕과 유랑으로 인생을 몰다간 시인 랭보. 차라리 행복하게 잘 살다 죽은건지도 모르겠어. 국자가 국물 맛을 모르는 것처럼 우리가 시인의 속을 어찌 다 알겠어. 엿볼 수 있는 짧은 생의 달콤함이라곤 몇번의 사랑 이야기. 시인 폴 베를렌과 세기의 염문, 바리스타 수준을 넘어서 커피 맛을 아는 혀가 되어 무역까지 손대고 그랬다지. 한때는 곡마단에 들어가 서커스를 돕기도. 그러다 느닷없이 무기 상인으로 돌변하기도. 누구들처럼 미인계 로비스트를 만나지 못해 쪽박을 차고 말았지만.

랭보는 노래했네. “굶주림아. 가난한 자가 내던진 조약돌, 교회의 오래된 반석돌, 홍수의 아들인 자갈들을, 잿빛 골짜기 누워있는 빵을 뜯어먹어라” 지금 무기 상인들은 서울 어디 호텔에서 묵으며 땡큐를 연발하고 있을까. 그들은 서민대중과 가난한 집안 아이들, 변두리 시골 촌로들, 취업에 애끓는 청년들에게 가야할 국민 세금을 통째로 뜯어먹을 태세다. 채워지지 않는 허기. 끝도 없는 물욕.



<경향신문>





   

게시물 433건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283 [임의진의 시골 편지] 수북면 북방처녀들/ 경향신문 08-17
282 [임의진의 시골 편지] 이파네마에서 온 소녀/ 경향신문 08-10
281 [임의진의 시골 편지] 천렵놀이/ 경향신문 08-03
280 [임의진의 시골 편지] 풀벌레 캠핑/ 경향신문 07-27
279 [임의진의 시골 편지] 선인장과 프리다 칼로/ 경향신문 07-20
278 [임의진의 시골 편지] 개 돼지 염소/ 경향신문 07-13
277 [임의진의 시골 편지] 물방울, 빗방울, 눈물방울/ 경향신문 07-06
276 [임의진의 시골 편지] 섬마을 소금밭/ 경향신문 06-29
275 [임의진의 시골 편지] 리오넬 메시와 10시/ 경향신문 06-22
274 [임의진의 시골 편지] 나의 라임오렌지 나무/ 경향신문 06-15
273 [임의진의 시골 편지] 귀 청소/ 경향신문 06-08
272 [임의진의 시골 편지] 저수지 물빛/ 경향신문 06-01
271 [임의진의 시골 편지] 채식주의자/ 경향신문 05-25
270 [임의진의 시골 편지] 봄날의 코스모스/ 경향신문 05-18
269 [임의진의 시골 편지] 귀곡산장/ 경향신문 05-11
268 [임의진의 시골 편지] 봉하 막걸리/ 임의진 05-04
267 [임의진의 시골 편지] 일판 사랑판/ 경향신문 04-27
266 [임의진의 시골 편지] 버버리 곡꾼/ 경향신문 04-20
265 [임의진의 시골 편지] 평범한 사람/ 경향신문 04-13
264 [임의진의 시골 편지] 사우나 싸우나/ 경향신문 04-06
263 [임의진의 시골 편지] 시대적응 불량자/ 경향신문 03-30
262 [임의진의 시골 편지] 봄보로 봄봄/ 경향신문 03-23
261 [임의진의 시골 편지] 팽나무와 바둑이/ 경향신문 03-16
260 [임의진의 시골 편지] 프란치스코와 새/ 경향신문 03-09
259 [임의진의 시골 편지] 맨발의 톨스토이/ 경향신문 03-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