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꺠춤 임의진, 떠돌이 별이 머무는 집
     
 

게시물 451건
   
[임의진의 시골 편지] 세가지 선물/ 경향신문
글쓴이 : master 날짜 : 2015-12-23 (수) 16:19 조회 : 1,684
글주소 :


세가지 선물



어린 동자 스님이 사는 절집에도 산타가 굴뚝을 타고 넘어가 선물을 놓고 간다. 산타 할아버지는 우는 아이에게만 선물을 안주시는 것이지 종교 집안을 따져 묻지 않아. 예수님도 부처님도 선지자 마호메트님도 옹졸하기 짝이 없는 진실한 사람 타령, 제 식구 감싸기 그런 거 일절 모르신다.

새누리당 당원용 잠바를 얻어 입으셨나? 아니면 적기가 새겨진 조선로동당 당원용 잠바인가. 산타할아버지는 어떤 소속인지 모르겠지만 빨강색 유니폼을 입으시고 휴전선을 제집 드나들듯 넘나드셔. 종북인가 종친인가 빠알간 코를 밝힌 루돌프 사슴을 몰고 밤하늘을 이랴자랴. 특별하게 생겨먹어 다른 모든 사슴들 놀려대고 웃었지만 루돌프는 산타의 썰매를 끄는 몸이시다. 천대받고 멸시받는 이들의 머리위에 하늘의 축복이 임하길.

산타의 원조 동방박사는 세가지 선물을 아기 예수 머리맡에 놓고 갔다지. 황금은 왕좌를 상징하고 유황은 신성한 생명을, 몰약은 시신의 방부 처리제인데 죽음과 부활을 상징한다. 아기 예수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도 세가지 선물을 받았다는 얘기다. 당신은 왕만큼 귀한 이 나라의 주인이며 안전하게 보호받아야 할 신성한 목숨. 또 당신의 죽음을 우리는 헛되이 외면하지 않을 것이다. 세월호의 아이들아. 메리 크리스마스 아니 쏘리 크리스마스.

친구들에게 가끔 선물을 받는다. 포도주스가 아니라 포도주를 좋아하다보니 병나발을 불기도 해. 산부인과 의사가 제일 듣기 싫어하는 소리가 무자식 상팔자. 치과의사는 이 없으면 잇몸으로. 한의사는 밥이 보약이라는 말이란다. 목사는 그럼 무슨 말이 듣기 싫을까. 나는 목사님은 술 안드시죠? 이 따위 말. 한국의 보수교회는 해괴한 전통이 있어 한 잔의 술조차 끔찍이 싫어하면서 대신 돈을 엄청 탐하고 좋아해. 난 세가지 선물이 몽땅 와인이면 좋겠어. 잠시 전쟁을 멈추고, 정쟁도 멈추고 휴전! 건배사를 나누며 평화와 공생을 기원하자. 목마른 아이들에게 우물을 파주고, 외식이 일상인 거지들에겐 집밥도 좀 드시게 하자.



<경향신문>





   

게시물 451건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251 [임의진의 시골 편지] 동백꽃 절개/ 경향신문 01-06
250 [임의진의 시골 편지]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경향신문 12-30
249 [전국녹색연합 마중물 칼럼] 혹성탈출 전날 밤쯤에 쓴 편지/ 작은것이아름답다 1월호 12-26
248 [임의진의 시골 편지] 세가지 선물/ 경향신문 12-23
247 [임의진의 시골 편지] 자장가를 부르는 집/ 경향신문 12-16
246 [임의진의 시골 편지] 아부지 다스베이더/ 경향신문 12-09
245 [임의진의 시골 편지] 귀뚜라미 동학/ 경향신문 12-02
244 [임의진의 시골 편지] 초승달과 개들/ 경향신문 11-25
243 [임의진의 시골 편지] 무와 무관심/ 경향신문 11-18
242 [임의진의 시골 편지] 매매 지지 차차/ 경향신문 11-11
241 [임의진의 시골 편지] 수양이 모자라서/ 경향신문 11-04
240 [임의진의 시골 편지] 섬/ 경향신문 10-28
239 [임의진의 시골 편지] 나뭇잎 시인/ 경향신문 10-21
238 [임의진의 시골 편지] 에코백과 소지품/ 경향신문 10-14
237 [임의진의 시골 편지] 마릴린 뭘로/ 경향신문 10-07
236 [임의진의 시골 편지] 날마다 캠핑/ 경향신문 09-30
235 [임의진의 시골 편지] 콜라 사이다병/ 경향신문 09-23
234 [임의진의 시골 편지] 파란색 잉크 하늘/ 경향신문 09-16
233 [임의진의 시골 편지] 원추리에 원추리꽃/ 경향신문 09-09
232 [임의진의 시골 편지] 맨드라미 봉숭아/ 경향신문 09-02
231 [임의진의 시골 편지] 사소한 생의 아름다움/ 경향신문 08-26
230 [임의진의 시골 편지] 위로 극장, 위로 공단 08-19
229 [임의진의 시골 편지] 소쇄원 달밤/ 경향신문 08-15
228 [임의진의 시골 편지] 인투 더 와일드/ 경향신문 08-05
227 [임의진의 시골 편지] 옷을 벗은 자유인/ 경향신문 07-2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