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꺠춤 임의진, 떠돌이 별이 머무는 집
     
 

게시물 441건
   
[임의진의 시골 편지] 희극인/ 경향신문
글쓴이 : master 날짜 : 2015-04-29 (수) 16:48 조회 : 1,588
글주소 :


희극인 




이 동네에 사는 모두가 개그맨 개그우먼. 희극인 마을. 입만 열었다하면 19금 질펀한 농담들. 논에서 밭에서 그렇게들 농을 나누시는데 얼굴에 가득한 주름이 그제야 조금씩 펴지지. 정치 얘긴 아예 꺼내보지 않은 게 오래된 일. 권력의 상중하 층층칸칸 전라도 출신은 희귀하고, 정치인들의 말씨조차 낯설어. 깡패나 식모가 등장하는 장면에만 전라도 말씨가 살짝. 남의 나라에 사는 기분이 든다. 한 달 치로 짧게 웃을 일도 12개월 할부로 웃게 만드는 총리 이야기는 코미디 수준. 그분들은 괴로워 우시는데 국민들은 웃다가 배꼽이 탈옥하여, 이른바 배꼽 탈옥. 

슬픈 사건이 많았던 사월과 오월엔 웃을 일이 드물다. 날씨도 좋아 개들도 웃고 염소도 닭도 송아지도 웃는데. 봄날을 맞이하여 지자체마다 축제. 내가 사는 담양도 대나무 축제. 각설이 품바, 민속 개그맨이 나타나 애써 웃게 해 보려고 노력들을 하시는데 웃음 코드는 팟캐스트 개그맨보다 저질. 애들은 가라~잉. 

버지니아 울프가 그랬다. 외국어로 옮기면 가장 먼저 사라지는 게 유머라고. 그만큼 문화적 배경이 다르면 공감을 얻기 어려운 게 유머다. 울게 하기는 쉬우나 웃게 만드는 것처럼 어려운 일은 없지. 우리는 건강한 웃음이 부족하다. 유대 속담엔 하나님 앞에서 울고 사람 앞에서는 웃으란 말이 있다. 유머가 없다면 인간 세상이 얼마나 삭막할까. 누가 좀 우릴 웃게 만들어 주었으면 좋겠어. 정치 빼고 누가 있어 우리를 웃게 만들어 줄까. 희극인들이 본업을 접고 예능 프로에 나와 바보짓을 하거나 생계형 사업에 뛰어드는 건 너무 안타깝다. 수준 높은 것은 바라지도 않아. 수준 있는 개그가 보고프다. 권력을 풍자하고 기성 사회를 흔든 희극인 찰리 채플린의 후예들을 만나보고 싶다. 



<경향신문>





   

게시물 441건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241 [임의진의 시골 편지] 수양이 모자라서/ 경향신문 11-04
240 [임의진의 시골 편지] 섬/ 경향신문 10-28
239 [임의진의 시골 편지] 나뭇잎 시인/ 경향신문 10-21
238 [임의진의 시골 편지] 에코백과 소지품/ 경향신문 10-14
237 [임의진의 시골 편지] 마릴린 뭘로/ 경향신문 10-07
236 [임의진의 시골 편지] 날마다 캠핑/ 경향신문 09-30
235 [임의진의 시골 편지] 콜라 사이다병/ 경향신문 09-23
234 [임의진의 시골 편지] 파란색 잉크 하늘/ 경향신문 09-16
233 [임의진의 시골 편지] 원추리에 원추리꽃/ 경향신문 09-09
232 [임의진의 시골 편지] 맨드라미 봉숭아/ 경향신문 09-02
231 [임의진의 시골 편지] 사소한 생의 아름다움/ 경향신문 08-26
230 [임의진의 시골 편지] 위로 극장, 위로 공단 08-19
229 [임의진의 시골 편지] 소쇄원 달밤/ 경향신문 08-15
228 [임의진의 시골 편지] 인투 더 와일드/ 경향신문 08-05
227 [임의진의 시골 편지] 옷을 벗은 자유인/ 경향신문 07-29
226 [임의진의 시골 편지] 베를린 천사의 시/ 경향신문 07-21
225 [임의진의 시골 편지] 집밥/ 경향신문 07-15
224 [임의진의 시골 편지] 처녀 귀신의 원한/ 경향신문 07-08
223 [임의진의 시골 편지] 밥 말리와 레게 파마/ 경향신문 07-01
222 [임의진의 시골 편지] 라다크의 별과 전깃불/ 경향신문 06-24
221 [임의진의 시골 편지] 들개/ 경향신문 06-17
220 [임의진의 시골 편지] 이매진, 상상력/ 경향신문 06-10
219 [녹색연합 20주년] 리스본행 야간열차/ 녹색연합 작아 06-03
218 [임의진의 시골 편지] 고독과 은둔/ 경향신문 06-03
217 [임의진의 시골 편지] 임을 위한 행진곡/ 경향신문 05-2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