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꺠춤 임의진, 떠돌이 별이 머무는 집
     
 

게시물 433건
   
[임의진의 시골 편지] 진실을 찾는 사람/ 경향신문
글쓴이 : master 날짜 : 2015-04-15 (수) 11:42 조회 : 1,842
글주소 :


진실을 찾는 사람



진실은 어디에 있는 걸까. 러시아 혁명기를 대표하는 아나키스트 작가 보리스 싸빈코프의 소설 <검은 말>엔 이런 구절이 나온다. "당신이 생각하기에 진실은 어디에 있는 것 같아요? 당이나 군지도부에 있나요?" "단언컨대 없어. 만약 있다면 공장 병영 시골마을 뭐 그런데 있겠지. 소박하고 꾸밈없이 사는 이들에게...."


진실의 언어를 찾아다니는 사람가운데 영혼의 서퍼(Soul Surfer)를 한명 알고 있다. "여기서 뭐하세요?" "그냥 바위에 부딪히는 파도를 보고 있네요." 서핑애호가이자 자유주의자 세르지오 밤바렌은 잘나가던 엔지니어 일자리를 집어치우고 바닷가에서 서핑을 가르치며 글을 쓰고 지낸다. 대표 에세이집 <바다가 들려준 이야기>엔 진실한 글귀들이 파도처럼 넘실대. 몰래 뒷돈을 챙기며 정치를 하고 빌라도처럼 손을 씻으며 오리발을 내미는 자들은 이런 이야기를 듣거나 보기조차 싫겠지. "내가 소유한 물질이 아니라 그것들을 소유하지 않으려는 마음이야말로 내가 가진 진짜 보물임을 깨달았네." 만고불변의 이 진리를 뉘라서 거역하랴.


"이눔의 정치판을 으짜사스까..." "몰강물(맑은물)이 어딨겄어? 저늠에 간디는(저놈의 곳엔) 통새(뒷간)보다 더 드런덴갑서. 파믄 팔수룩 몸통 뜽클(그루터기)이 장난이 아니구마." "그만 꽝알대고 집이(당신이) 기냥 정치로 나서. 히히." "바닷물에 빠진 애기들을 하나라도 구했으야 애국씸이 생기고 말고 허는 것이재. 태극기 붙인다고 애국씸이 생겨? 벨짝시롭게(유별나게) 애국씸 타령이여." 백반집에 앉아서 주워들은 진실의 말들이 봄비에 젖고 있다. 거짓이 진실을 덮고 장대비가 계속 내릴 것 같아도 금방 비는 개고 해는 눈을 뜬다. 모든 진실들이 살아 눈을 뜨고 인양되어 올라올 것이다.



<경향신문>






   

게시물 433건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233 [임의진의 시골 편지] 원추리에 원추리꽃/ 경향신문 09-09
232 [임의진의 시골 편지] 맨드라미 봉숭아/ 경향신문 09-02
231 [임의진의 시골 편지] 사소한 생의 아름다움/ 경향신문 08-26
230 [임의진의 시골 편지] 위로 극장, 위로 공단 08-19
229 [임의진의 시골 편지] 소쇄원 달밤/ 경향신문 08-15
228 [임의진의 시골 편지] 인투 더 와일드/ 경향신문 08-05
227 [임의진의 시골 편지] 옷을 벗은 자유인/ 경향신문 07-29
226 [임의진의 시골 편지] 베를린 천사의 시/ 경향신문 07-21
225 [임의진의 시골 편지] 집밥/ 경향신문 07-15
224 [임의진의 시골 편지] 처녀 귀신의 원한/ 경향신문 07-08
223 [임의진의 시골 편지] 밥 말리와 레게 파마/ 경향신문 07-01
222 [임의진의 시골 편지] 라다크의 별과 전깃불/ 경향신문 06-24
221 [임의진의 시골 편지] 들개/ 경향신문 06-17
220 [임의진의 시골 편지] 이매진, 상상력/ 경향신문 06-10
219 [녹색연합 20주년] 리스본행 야간열차/ 녹색연합 작아 06-03
218 [임의진의 시골 편지] 고독과 은둔/ 경향신문 06-03
217 [임의진의 시골 편지] 임을 위한 행진곡/ 경향신문 05-27
216 [임의진의 시골 편지] 박쥐와 배트맨/ 경향신문 05-20
215 [임의진의 시골 편지] 대뿌리 선생님/ 경향신문 05-13
214 [임의진의 시골 편지] 잘 있거라 푸른 옷/ 경향신문 05-06
213 [임의진의 시골 편지] 희극인/ 경향신문 04-29
212 [임의진의 시골 편지] 권태 극복기/ 경향신문 04-22
211 [임의진의 시골 편지] 진실을 찾는 사람/ 경향신문 04-15
210 [임의진의 시골 편지] 댄서의 순정/ 경향신문 04-08
209 [임의진의 시골 편지] 산티아고 순례길/ 임의진 04-0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