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꺠춤 임의진, 떠돌이 별이 머무는 집
     
 

게시물 346건
   
오(5)! 해피데이 전(김홍희 류연복 박남준 임의진 한희원)/ 2011. 5. 19-5.31 공간루 정동갤러리
글쓴이 : master 날짜 : 2011-02-23 (수) 18:30 조회 : 5,528
글주소 :






 
“오(5)! 해피데이”
김홍희 류연복 박남준 임의진 한희원
 
일시/ 2011. 5. 19-5.31
(오프닝 세리모니 노래공연/ 5. 19. pm 7:00 바닥프로젝트, 김규항, 사토 유키에, 인디언 수니, 최고은)
장소/ 공간 루 정동갤러리(덕수궁 돌담길)
 
 
 
 
여기 다섯 사람! 사진작가 김홍희, 목판화가 류연복, 버들치 시인 박남준, 다종예술가 임의진, 서양화가 한희원은 핏방울 하나 섞이지 않은 사이지만 지구별에서 반갑게 만나 형제의 연을 맺고 우정과 격려, 배려로 돈독한 사이다.
광주 무등갤러리 제5 공화국전, 서울 경향갤러리 오(5)락가락전, 부산 시립미술관 오(5)라버니전에 이어 <오(5)! 해피데이>전을 공간 루 정동갤러리에서 갖게 된다. 전국 투어를 가진 후 다시 서울로 돌아오게 된 것인데, 길이 멀듯 세월도 융융히 흘러 수년이 걸렸구나. 각박해진 세상은 예술이 줄어들고 교감과 동의가 줄어들고 오로지 이해득실만이 넘쳐난다. 그러나 여기 다섯 형제들은 메말라가는 지상에 예술과 우정, 평화와 소통의 기운을 보태고자, 삶의 온온한 희망을 더해보고자 이렇게 다시 어깨동무를 하게 되었다. 오! 해피데이, 모든 그대들과도 동무지간이 되어 우의 깊은 세월을 살아가고 싶어라.
 
 
 
 
 
 
 
 
 
 
 
 
 
 
 

   

게시물 346건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신보 안내] 임의진 & 김현성 콜라보 음반 <심야버스> 2019. 9월 15일 발매 및 공연 08-30
346 임의진의 세계음악기행/ 순례자학교 06-01
345 5-18 40주년 메이홀 주먹밥 배지 나눔운동 05-13
344 [21대 총선 결산 칼럼] 안철수의 마라톤 정치와 호남 민심/ 오마이뉴스 05-13
343 [5-18 40주년 칼럼] 40년 아니라 400년의 기억공동체/ 광주일보 05-13
342 [단체전] 목판화 보따리전/ 홍성담, 임의진 외 2019. 12.16-/ 메이홀 2층 12-12
341 [공연] 심야버스 서울 공연/ 김현성 임의진 하림/ 2019. 12. 13 전태일 기념관 울림터 11-27
340 몽골 나눔여행 전시회/ 아크갤러리 11-27
339 [개인전] 스노우맨_아이슬란드 여행/ 임의진 개인전 갤러리바 0518, 메이홀 3층 11월 26일부터 2020년 2월… 11-27
338 [단체전] 영광 반핵 전시회/ 메이홀 2019 11-27
337 [공연 기사] 시인 임의진·가수 김현성 ‘심야버스’ 음악회/ 광주일보 11-01
336 [신보 안내] 떠돌이별 임의진의 담양여행 3집/ 아울로스 미디어 11-01
335 <신보 안내> 임의진의 담양 여행 3 구입처 안내 11-01
334 [인터뷰] 시가집 발표한 시인과 작곡가 “서로 격려해 주는 우리들의 이야기, 쉽게 공감할 것/ 경향신문 11-01
333 심야버스 공연 안내(서울, 광주) 메이홀 10월 20일 09-18
332 심야버스 구입처 안내 09-18
331 [신보 안내] 임의진 & 김현성 콜라보 음반 <심야버스> 2019. 9월 15일 발매 및 공연 08-30
330 “5·18 시민군과 전라도 농민들이 ‘내 인생과 예술’ 바꿨다” 메이홀 전시 김봉준 인터뷰/ 한겨레 05-22
329 ‘오월의 통곡 신화의 나라’…김봉준 작가 오월특별전/ 한겨레 05-22
328 [오월특별전] 시민 문화공간 ‘메이홀’ 김봉준 초청 ‘오월의 붓굿’전/ 광주일보 05-22
327 임의진 시노래 5집 <심야버스 | 임의진 & 김현성> 제작 설명 04-25
326 민중미술 대가 김봉준 화백 광주서 첫 전시_메이홀 5월 8일/ 전남일보 04-24
325 "노란 리본은 세월호, 그런데 5.18 상징은?"/ 오마이뉴스 04-24
324 광주시민들이 직접 ‘오월 배지’ 제작/ 경향신문 04-24
323 ‘주먹밥 든 광주 여성’ 5·18 배지 / 한겨레 04-24
322 세월호 노란 리본처럼 '주먹밥 아줌마' 5·18 상징물로 거듭나다/ 연합뉴스 04-2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