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꺠춤 임의진, 떠돌이 별이 머무는 집
     
 

게시물 330건
   
"노란 리본은 세월호, 그런데 5.18 상징은?"/ 오마이뉴스
글쓴이 : master 날짜 : 2019-04-24 (수) 23:01 조회 : 96
글주소 :


 

"노란 리본은 세월호, 그런데 5.18 상징은?"

 

[스팟 인터뷰] 5.18 배지 만든 박석인 대표, 그가 '오월 어머니'를 택한 이유

 

주먹밥을 머리에 이고, 횃불을 든 오월어머니. 박석인 광주 메이홀 대표와 임의진 목사 등 동료들이 오월항쟁 40여 년만에 만든 5.18 배지. 홍성담 화백의 판화에서 그 형상을 빌려왔다.

주먹밥을 머리에 이고, 횃불을 든 오월어머니. 박석인 광주 메이홀 대표와 임의진 목사 등 동료들이 오월항쟁 40여 년만에 만든 5.18배지. 홍성담 화백의 판화에서 그 형상을 빌려왔다.

 

노란 리본은 결코 잊지 말아야할 '세월호 참사'를 상징한다. 붉은 동백꽃은 아직 아물지 않은 상처, 제주 4.3을 상징한다. 그리고 오월항쟁 40주기를 1년 앞둔 20194, 드디어 5.18항쟁을 상징하는 배지가 처음으로 탄생했다.

 

광주 금남로 옛 전남도청 옆에서 광주 최초의 시민자생 예술공간인 '메이홀'11년째 운영하고 있는 박석인(치과의사) 대표. 박 대표는 20일 저녁 자신의 SNS를 통해 배지 하나를 공개했다. 배지는 머리엔 주먹밥 광주리를 이고, 손엔 횃불을 들고 행진하는 어머니를 형상화했다. 1980'오월어머니'의 모습이다.

 

"작년에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한 제주 4.3항쟁 70주기 추모식에서 4.3을 상징하는 동백꽃 배지를 보았다. 누구나 동백꽃을 보면 제주 4.3을 생각한다. 그리고 노란 리본을 보면 세월호를 생각한다. 내년이면 5.18 40주년을 맞는다. 그런데 5.18 을 상징하는 아이콘 하나, 배지 하나 없다는 것이 늘 내 마음을 무겁게 했다."

 

수화기 너머로 들려오는 박 대표의 목소리에서 '이제사 해냈다'는 안도감과 아쉬움이 교차했다. 5.18배지 형상의 원형은 홍성담 화백의 오월판화 <횃불행진>에서 가져왔다.

 

홍 화백은 박 대표의 취지를 듣고 두말없이 사용을 허락했다. 메이홀 관장을 맡고 있는 다중예술가 임의진 목사가 구상 단계에서부터 머리를 맞댔다. 그리고 고근호·주홍 작가가 이런저런 의견을 내며 감수했다. 판화의 형상을 배지로 만들어내는 디자인과 그래픽 과정에서는 서동환 <광주아트가이드> 편집장이 힘을 보탰다.

 

5.18배지를 처음 구상하고 제안해 동료들과 함께 광주항쟁 40여 년만에 처음으로 5.18배지를 만든 박석인 메이홀 대표. 그가 5.18배지의 이미지를 들고 사진을 찍고 있다.

5.18배지를 처음 구상하고 제안해 동료들과 함께 광주항쟁 40여 년만에 처음으로 5.18배지를 만든 박석인 메이홀 대표. 그가 5.18배지의 이미지를 들고 사진을 찍고 있다.

 

"홍성담 화백의 판화에서 찾아낸 주먹밥 광주리를 머리에 이고, 횃불을 들고 행진하는 어머니는 5.18 을 상징하기에 손색이 없다. 주먹밥 광주리를 이고, 횃불을 들고 행진하는 어머니의 모습은 희생과 나눔, 비폭력 대동세상 등 5.18 그 자체이기 때문이다."

 

박 대표는 사비를 들여 우선 5.18 배지 1천 개를 만들었다. 오월어머니들과 5.18 관련자들에겐 무상으로 드리고 있다. 하지만 일반 시민들에겐 약간의 금액이라도 받고 팔 계획이다. 수익금이야 작겠지만 5.18 의 의미와 가치를 허투루 하지 말자는 작은 실천의지를 서로 나누자는 생각에서다.

 

"이번에 만든 1천개의 5.18배지가 좋은 마중물 역할을 해주면 좋겠다. 그래서 차량 스티커도 만들고, 엠블럼도 만들어서 5.18을 상징하는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으면 좋겠다. 특히 올해 5.18 추모식에서는 광주시민의 가슴에 달린 '주먹밥 아줌마. 주먹밥 어머니'를 보고 싶다. 그리고 내년 5.18 40주기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만든 5.18배지, 5.18  아이콘과 함께 치렀으면 하는 기대를 하고 있다."

 

2004년부터 의료봉사를 해온 박 대표는, 지난 2012년 임의진 목사 등과 함께 광주 최초의 시민자생 예술공간 메이홀을 만들어 해마다 <오월특별전><세월호 추모전> 등을 개최하고 있다. '시민자생 예술공간, 메이홀(May Hall)'의 창립정신은 오월정신·광주정신이다.

항쟁 40여 념만에 처음으로 만들어진 5.18배지는 홍성담 화백의 판화 <횃불행진>에서 그 형상을 빌려왔다.

 

(오마이뉴스)

 

 


   

게시물 330건
번호 이미지 제목 날짜
[신보 안내] 여행자의 노래 8 <자유인>. 2017년 12월 25일 발매/ 아울로스 미디어 12-05
[신보 안내] 채드 로슨 쇼팽 연주곡집- 떠돌이별 초이스 음반/ 아울로스 미디어 2017 11-08
임의진 시집 <버드나무와 별과 구름의 마을>/ 녹색연합 작은것이 아름답다 03-10
<보도자료> 버드나무와 별과 구름의 마을, 임의진 시집 출간 소식/ 녹색연합 작은것이아름답다 02-11
330 “5·18 시민군과 전라도 농민들이 ‘내 인생과 예술’ 바꿨다” 메이홀 전시 김봉준 인터뷰/ 한겨레 05-22
329 ‘오월의 통곡 신화의 나라’…김봉준 작가 오월특별전/ 한겨레 05-22
328 [오월특별전] 시민 문화공간 ‘메이홀’ 김봉준 초청 ‘오월의 붓굿’전/ 광주일보 05-22
327 임의진 시노래 5집 <떠도는 그림자들| 임의진 & 김현성> 제작 설명 04-25
326 민중미술 대가 김봉준 화백 광주서 첫 전시_메이홀 5월 8일/ 전남일보 04-24
325 "노란 리본은 세월호, 그런데 5.18 상징은?"/ 오마이뉴스 04-24
324 광주시민들이 직접 ‘오월 배지’ 제작/ 경향신문 04-24
323 ‘주먹밥 든 광주 여성’ 5·18 배지 / 한겨레 04-24
322 세월호 노란 리본처럼 '주먹밥 아줌마' 5·18 상징물로 거듭나다/ 연합뉴스 04-24
321 전남대 의과대학 및 병원, 임의진 명사초청 특강 개최 / 한국의학신문 04-24
320 임의진 사진전 - 순례자의 눈으로 담아낸 풍경들 / 무등일보 04-24
319 [경향 인터뷰] 태생적으로 낯선 게 좋아 침대서 죽느니, 길에서 죽는 게 낫죠/ 경향신문 08-29
318 농부의 손에 들린 예수와 붓다의 쇠붙이_ 화가 임의진 작가론/ 민중미술전 08-22
317 영성과 민중미술전/ 연세대 백주년 기념관 1층 전시장 08-22
316 개인전 <트래블링 보이, 빙하에서 사막까지>/ 8.24-31 복합문화공간 에무(서울 경희궁로) 08-10
315 메이홀 오월 특별전 홍성담 오월판화전/ 5.15-31 05-03
314 담빛예술창고 4월 30일까지 ‘팝아트, 아트상품’ 기획전/ 광주일보 03-08
313 순례자 학교, 순례의 여정과 함께... 01-24
312 [신보 안내] 여행자의 노래 8 <자유인>. 2017년 12월 25일 발매/ 아울로스 미디어 12-05
311 [신보 안내] 채드 로슨 쇼팽 연주곡집- 떠돌이별 초이스 음반/ 아울로스 미디어 2017 11-08
310 작은평화 음악회_ 평화노래꾼 김현성 초청/ 메이홀 2017. 10. 12 10-11
309 임의진 고상 십자가 전시회 <소작 농민의 희망>/ 갤러리 카페 담양여행 09-27
308 택시 운전사 그후.../ 메이홀 시민참여 전시회 09-27
307 9월 15-16일 시민혁명 영화제/ 메이홀 & 광주극장 09-13
306 [70인의 동행] 임의진 목사와 떠나는 문화가 있는 담양길/ 경향신문 06-12
 1  2  3  4  5  6  7  8  9  10